News

추억의 윈도95, 앱으로 부활

IT매체 더버지는 23일(현지시간) 윈도 95가 설치형 응용 프로그램으로 다시 태어났다고 보도했다.슬랙 개발자 펠릭스 리스버그(Felix Rieseberg)는 윈도95를 그리워 하는 사람들을 위해 윈도95를 설치형 앱으로 만들어 소스코드와 앱 설치 프로그램을 오픈소스 공유 플랫폼 깃허브에 공개했다. 이 앱은 윈도 뿐 아니라 맥 OS, 리눅스에서도 설치할 수 있다.

 

설치 후 앱을 실행시키면 워드패드, MS 페인트, 지뢰 찾기 등의 추억의 앱이 그대로 실행된다. 하지만, 인터넷 익스플로어는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는다고 더버지는 밝혔다.이 응용 프로그램의 크기는 129MB. 맥OS, 윈도 버전 모두 깃허브에서 다운로드(▶자세히 보기) 할 수 있다.

Comments


Category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30 명
  • 오늘 방문자 221 명
  • 어제 방문자 288 명
  • 최대 방문자 1,229 명
  • 전체 방문자 878,798 명
  • 전체 게시물 32,994 개
  • 전체 댓글수 19 개
  • 전체 회원수 299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